어떤 분들은 '여성혐오'라는 단어가 오남용되어서 실제 여성혐오범죄가 터졌을 때 적확한 타격이 어려워졌다는 이야기들을 많이 하시던데, 내 생각은 조금 다르다. '여성혐오'와 '여성혐오범죄'는 엄연히 다르니까. 그리고 용어의 세분화와 적확한 사용이 중요하다는 것에는 백번 동의하지만, 여성혐오라는 표현이 포괄하는 용어로서 부적절하다는 이야기엔 동의하기가 좀 어렵다.

Racism은 Racial Discrimination과 Xenophobia를 모두 포함하고 있는 의미의 단어 아닌가. Misogyny 또한 Gender Discrimination과 Femiphobia를 포함하고 있는 의미의 단어일테고. 세부적인 결을 살릴 수 있는 새로운 용어를 고심하자는 지적이 틀렸다고 생각하진 않는데, 다만 이번 사건이 여성혐오범죄라는 공감대가 퍼지는 게 더딘 이유가 그간의 '여성혐오'라는 단어의 오남용 때문이란 지적엔 동의하지 않는다. 오히려 아직 Femicide와 Femiphobia의 역어가 개발되지 않아서 이번 사건을 적확하게 지적하기 어려운 것이라 생각한다. (이번 사건이 한국사회 안에선 단순히 '여성 대상 강력범죄'라는 가치중립적 용어가 아니라 Femicide로 정의된 첫 사건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더더욱 그렇다.)

어떤 분들은 '여성 차별'이라 불러야 할 것을 '여성 혐오'로 불렀던 전략적인 포괄이 잘못되었다고 지적하셨던데, 개념의 세분화와 용어번역의 섬세함이 필요하다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차별'이란 역어가 과연 적절한가는 의문이다. 박성호씨는 "여자는 조직생활에 협조성이 부족하다거나, 여자들이 많이 모이면 자기들끼리 파벌을 만들어 싸운다거나, 이와 같은 인식들"을 뿌리 깊은 '여성 차별'의 예로 드셨는데, 이걸 '여성 차별'이라 불러 버리면 이러한 편견의 결과로 생겨난 제도적 불평등(inequality)으로서의 차별(discrimination)과 그 차별을 불러온 여성에 대한 멸시(contempt)을 죄다 '차별'이라 불러야 하는 상황이 생긴다.

'혐오'가 적절한 한국어 번역인가의 문제 또한 나는 크게 문제가 없다고 보는 편이다. 미리암-웹스터 영영사전은 misogyny를 "a hatred of women(여성에 대한 증오)"으로, 옥스퍼드 영영사전은 "Dislike of, contempt for, or ingrained prejudice against women(여성에 대한 반감, 경멸 혹은 뿌리 깊은 선입견)"으로 정의하고 있다. 어원 자체도 그리스어의 '혐오'인 misos(μισος)와 '여성'인 gynē(γυνη)에서 온 거니까. 오히려 거의 정확하게 수입한 쪽에 가깝다.

'여성혐오'라는 용어가 여성에 대한 다양한 억압과 차별, 비하, 대상화를 포괄하기에 적절한가에 대해서도 난 비교적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애초에 misogyny 자체가 광의의 의미였다. 사회학자 Allan G. Johnson은 misogyny가 다양한 방식으로 나타날 수 있다(Misogyny is manifested in many different ways)며 이렇게 예를 들었다. "농담에서부터 포르노, 폭력과 여성이 자기 몸에 대해 느끼도록 교육받은 자기모멸"(from jokes to pornography to violence to the self-contempt women may be taught to feel toward their own bodies.)


이게 원래는 그런 의미가 아닌데 최근 들어 지나치게 광의의 의미가 됐다는 주장도 있는데, 동의하지 않는다. 타르수스의 안티파트로스는 아테네의 역사가 에우리피데스의 'misogyny'를 묘사하며 이렇게 이야기했다. "여성을 혐오하는 남자(에우리피데스)조차 제 아내들은 칭찬한다." (On Marriage. c. 150 BC) 이미 이 때도 여성 전반에 대한 이분법(창녀/성녀) 구도까지 포함하는 개념으로 misogyny가 사용됐다는 걸 알 수 있다. 성차별'만'을 짚어서 지적할 때는 'sexism'이란 단어가 정확한 표현이겠지만, 여성에 대한 선입견, 편견, 여성 숭배와 여성 경멸이라는 동전의 양면, 여성에 대한 제도적 차별, 여성에 대한 공격까지 포괄하는 광의의 개념으로서 'misogyny'가 틀린 용어는 아니라고 본다.

물론 '탈근대'라는 번역이 정확한 번역이 아니라는 문제의식으로 '포스트모던'을 사용하는 이들이 있는 것처럼, 한국어 번역 '여성혐오'의 뉘앙스가 'misogyny'의 함의에 대한 정확한 번역을 방해한다는 문제의식에서 '미소지니'라고 쓰고 읽자는 용어를 쓰자는 지적도 있던데, 그건 고민해 볼 만한 지점이겠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홍성수 교수님이 하신 말씀에 더 수긍이 간다. 용어 문제와 관련해 밑줄을 치고 싶은 부분은 맨 마지막 문단이다.

저는 hate crime는 증오범죄라고 옮기는게 좋다고 합니다. 혐오의 격정적인 상태가 물리력으로 귀결되는 hate crime의 속성상 혐오범죄보다는 증오범죄가 그 문제양상을 제대로 옮긴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반면, hate speech는 그런 '감정의 강도'가 낮은 차별적 혐오표현 (학술적 진술, 나라 걱정 등으로 위장한 것들)도 포괄해야 하기 때문에, 혐오표현이 더 적절해 보이고요. 다만, 같은 영어 단어를 다르게 번역해야 한다는 부담이 좀 있긴 합니다.


짤은 영화 <퀸카로 살아남는 법>(Mean Girls, 2004)의 한 장면. 티나 페이 만세!





신고
  • EILEM 2016.05.27 05:33 신고

    그렇게 글을 잘 쓰지 않는 사람이다보니 읽을때의 약간의 어색함이 있을 수 있습니다만 그 부분에선 미리 사괴드립니다

    이승한 님의 틴 글 잘 읽었습니다. 아쉽게도 저는 미소지니이 여성혐오로 번역된 것이 정확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사전적 의미에 이상이 없다고 미소지니을 그대로 여성혐오라고 번역하기에는 미소지니가 말하고 있는 여성의 객체화(여성을 남성과 안좋은 쪽으로 다른 것으로 보는 것)가 현제 우라나라에서 통용적으로 쓰이는 혐오(누군가를 강력히 증오하는 것)와 같은 의미로 해석하기에는 혐오란 의미가 너무 강렬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받아들일 수 없다고 생각되기 때문입니다.
    한마디로 사전적인 입장보다는 현지화한다는 입장에서 여성혐오보다는 미소지니 자체를 쓰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1. BlogIcon tintin rhie 2016.06.09 06:03 신고

      네, 저도 Misogyny를 '미소지니'라고 그대로 가져오는 것 또한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애초에 으르렁말로 사용되기 위해 고안된 단어를 애써 가르릉말로 바꾸는 것이 의미가 있을까 하는 생각도 지우긴 어렵네요.

  • 백모군 2016.05.31 14:11 신고

    흔히 학계에서 말하는 '신화화'가 일단 대중에게는 신화화가 만들어진 허구적 무언가라는 뜻이 아닌 그리스로마 신화적인 의미로 받아 들여지는 것을 보면 해당단어의 직역이 항상 옳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위 영어 번역에 있는 여성경멸, 반감 정도의 단어는 미소지니가 뜻하는 바와 한국어 사용자들의 의미의 결이 잘 맞지만 여성혐오는 "난 여자 좋아하는데?"라고 대답하면 일상적 한국어 사용자에게는 반박이 되는 용어이기 때문입니다.

    1. BlogIcon tintin rhie 2016.06.09 06:07 신고

      '신화화'라는 단어가 말씀하신 것처럼 그리스-로마 신화적 의미로 받아들여지는 예는 제가 과문한 탓인지 본 적이 없습니다. 말씀하신 것과 같은 이유로 여성경멸이나 여성멸시 정도로 Misogyny를 번역하는 게 좋지 않느냐는 말씀들 많이 들었는데요, 두 가지 정도의 이유로 반대하는 입장입니다.

      첫째. '여성혐오'보다 '여성멸시' 혹은 '여성경멸'이 포괄할 수 있는 개념의 폭이 더 좁다는 생각입니다.

      둘째. '여성멸시' 혹은 '여성경멸'이란 번역 또한 "난 여자를 경멸하지 않아. 어머니를 존경하고 여자친구에게 잘 해주며..." 등의 오독으로 이어지는 건 매한가지일 것이란 생각입니다.

      개념 자체가 한국 사회에선 아직 낯선 개념이기 때문에 생기는 오해일텐데요, 저는 그걸 다른 용어로 대체하는 것보단 그 개념에 대한 소개를 하는 쪽이 더 빠를 거라 생각하는 입장입니다.

  • 2016.06.05 10:18 신고

    misogyny의 역어로서 여성혐오가 적절하다는 것에 동의합니다. 다만 한국사회에서 '혐오'란 용어가 'misogyny'에 비해 굉장히 한정적으로(사전적 정의로만) 쓰이기 때문에 '여성혐오'란 용어를 처음 접하는 이들이 바로 이해하기에는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잠재적가해자인가 아닌가 두고 벌어지는 논쟁 역시 여성혐오에 대한 해석이 차이에서 기인한 경우가 대다수이고요. 사회적으로 '여성혐오'의 정의가 널리 합의되지 않은 시점에서 크나큰 반발에도 불구하고 '여성혐오'란 용어를 사용하는 것이 과연 적절한지 의문입니다.

    1. BlogIcon tintin rhie 2016.06.09 06:12 신고

      위의 댓글에서 '여성혐오'라는 용어가 다른 대체번역어보다 낫다고 생각하는 입장은 설명이 되었으리라 믿습니다.

      부연하자면, 저는 용어 때문에 크나큰 반발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 '집단으로서의 여성'에 대한 '집단으로서의 남성'의 압제에 대해 인지하지 못했기에 반발이 생긴다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여성혐오라는 단어가 등장하기 전에도 여성가족부에 대한 거짓 루머들을 퍼옮기며 한국은 이제 여성상위사회라고 이야기하던 사람들이 많았지요. 어떤 용어를 가져왔다 해도 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결과가 나왔을 거라 생각합니다.

  • 김모양 2016.06.08 19:47 신고

    감명 깊이 읽었습니다. 생각해 볼 여지는 아직 남아있지만, 여러 모로 공감갑니다. 혹시 주소와 출처를 밝히고 퍼가도 될까요? 두고두고 읽어보고 싶습니다.

    1. BlogIcon tintin rhie 2016.06.09 06:12 신고

      네, 퍼가셔도 좋습니다.

  • lg 2016.07.10 01:21 신고

    Gender Discrimination이 Misogyny를 포함한다고 봐야하지 않나요? 그 주체의 범위만 살펴보더라도 not all sexists are misogynists but all misogynists are sexists이니까요. 또한, 영어권에서는 sexism과 misogyny가 동의어가 되어가고 있다고 하며 misogyny의 의미가 "확장되고 있다"라는 표현을 쓰고 있습니다. "차별과 편견"안에 "혐오"가 포함되는 것이지 "혐오"안에 "차별과 편견"이 포함된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그리고 Racism의 뜻이 인종 "차별"이며 이것이 인종에 따른 "편견"과 "혐오"를 포함한다고 보면 같은 논리로 따지자면 Gender Discrimination 안에 여성 "혐오"가 들어가있다라고 해야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 BlogIcon JH 2017.01.28 03:48 신고

    안녕하세요. 지인과 이 단어의 뜻에 대해서 이야기하다가, 지인이 보내준 링크를 통해 이 글을 읽게 되었습니다. 본문과 댓글을 통해 tintin rhie님의 생각은 제법 분명하게 이해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더 깊은 이해를 위해서 실례를 무릅쓰고 댓글로 몇 가지 의견을 여쭙고자 합니다 :)
    1, 2-1, 2-2 는 본문에 대한 질문이고 3은 그냥 저의 의견입니다!

    1. 두 번째 단락에 적어주신 내용입니다:
    [Racism은 Racial Discrimination과 Xenophobia를 모두 포함하고 있는 의미의 단어 아닌가. Misogyny 또한 Gender Discrimination과 Femiphobia를 포함하고 있는 의미의 단어일테고.]

    두 문장에서 Racial Discrimination과 Gender Discrimination에서 사용된 "Race" 와 "Gender" 의 역할은 대등하다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Xenophobia와 Femiphobia는 "주체"라는 개념이 개입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대등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Xenophobia는 "특정인이나 특정 집단"이 주체가 되어 그외의 (주체의 입장에선 3인칭이 될) 누군가를 phobia의 대상으로 삼게 되기에 반면, Femiphobia에서 phobia가 되는 대상은 인칭과 관계없이 분명하고 확정적이기 때문입니다 (주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문장을 이어서 적으신 이유를 이해하기가 어려웠기에 조심스럽게 여쭈어 보고자 합니다.

    2-1. 말씀하신 merriam-webster 사전은 misogyny의 의미를 다음과 같이 간략하게 정의하고 있습니다: [a hatred of women ]. 여기서 hatred 는 증오 또는 혐오하는 감정으로 번역되므로, 이 사전의 misogyny는 상당히 좁은 범위의 여성혐오의 의미를 나타냅니다. 그렇기에 도움자료로 언급하신 merriam-webster의 정의는 여성혐오라는 단어가 넓은 의미를 포괄하길 원하는 tintin rhie님의 의견을 근본적으로 반박하는 자료가 되는 것이 아닐까요?

    2-2. 말씀하신 oxforddictionaries 사전에서는 misogyny를 조금 더 다양한 의미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Dislike of, contempt for, or ingrained prejudice against women]. 이 정의에서 'dislike'와 'comtempt' 는 '혐오'라는 단어와 핵심적인 의미를 공유합니다. 하지만 여성혐오에 대한 논의에서 빼놓을 수 없는 prejudice의 의미를 '혐오'라는 단어가 모두 반영해낼 수 있는지에 대해선 아직 확신이 들지 않습니다. 이에 대한 tintin rhie님의 의견을 여쭙고자 합니다.

    3. 댓글 중에서: [어떤 용어를 가져왔다 해도 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결과가 나왔을 거라 생각합니다.]

    이 말씀은 그럴 수도 (물론, 아닐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misogyny, 여성혐호- 두 단어의 뜻, 그리고 이 둘의 관계"를 알고 나서야 비로소 그동안 이해되지 않던 일부의 사람들, 장면들, 주장들이 제 이해의 영역으로 진입하는 즐거움을 맛보았습니다. 제 공감의 영역이 더 넓어졌음을 분명히 느낍니다. 만약 제가 그 의미를 단번에 분명히 이해할 수 있었다면, 아니면 '미소지니'처럼 단번에 이해할 수 없었기에 그 의미를 자동적으로 찾아봐야 하는 상황이었다면, 공감 영역을 더 빠르게 확장할 수 있었겠지요. 비록 근거는 없을 지언정, 저와 같은 사람이 적어도 한 명 이상은 더 존재할 것이라 믿기에, 용어의 적절한 선택은 의미가 있다고 믿습니다 :)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word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